.押韻과 平仄
A.압운 : 韻母가 같은 자끼리 詩行의 끝에 쓰는 것.
   a.絶句詩의 경우 : 1 , 2 , 4 행의 끝이나 또는2 , 4 행의 끝에 씀.
   b.律詩의 경우 : 1 , 2 , 4 , 6 , 8 행의 끝에 주로 쓰며, 때로는 1행의 끝에는 쓰지 않음.
      *押韻은 주로 평성이 많이 쓰였으나 仄聲도 때로 쓰였음.
B.평측 : 平聲과 仄聲을 규칙적으로 배열하여 시의 音樂性을 높이려는데 그 목적을 둔 것.
      *평측의 표시를 앞으로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平聲 ○. 仄聲 ●. 平仄 兼用 ◐.
       平韻 ◎. 仄韻 ⊙.  
   a.五言詩의 경우 : 平起式, 仄起式 2가지 경우가 있음.
       ㄱ. 오언 절구 보기 :

平起式 :   
 

起句             ○○ ●●◎
(韻目이 仄聲일 때)
○○ ○●●

 

承句             ◑● ●○◎

 

轉句             ◑● ○○●

 

結句             ○○ ●●◎

仄起式 :   
 

起句             ◐● ●○◎
(운목이 측성일 때)  ◐● ○○●

 

承句             ○○ ●●◎

 

轉句             ◐○ ○●●

 

結句             ◐● ●○◎

     ㄴ.五言 律詩의 경우

平起式 :   
 

起聯                   ○○ ●●◎
(운목이측성일 때)
◐○ ○●●

◐● ●○◎

 

함聯                   ◐● ○○●
                         ○○ ●●◎

 

頸聯                   ◐○ ○●●
                         ◐● ●○◎
(함련과 경련은 對句이어야 함)

 

結聯                   ◐● ○○●
○○ ●●◎

  
仄起式 :      

起聯                   ◐● ●○◎
(韻目이 仄聲일 때)
◐● ○○●
○○ ●●◎

 

함聯                   ◐○ ○●●
                         ◐● ●○◎

 

頸聯                   ◐● ○○●
                         ○○ ●●◎
(함련과 경련은 對句이어야 함)

 

結聯                   ◐○ ○●●
◐● ●○◎

      b. 七言詩의 경우 : 平起式 仄起式 2가지가 있음.
        ㄱ.七言 絶句의 보기

平起式    :
 

起句         ◐○ ◐● ●○◎
(韻目이 仄聲일 때)              ◐○ ◐● ○○●

 

承句         ◐● ○○ ●●◎

 

轉句         ◑● ◐○ ○●●

 

結句         ◐○ ◐● ●○◎

仄起式   : 
 

起句            ◐● ○○ ●●◎
(운목이 측성일 때)     ◐● ◐○ ○●●

 

承句            ◐○ ◐● ●○◎

 

轉句            ◐○ ◐● ○○●

 

結句            ◐● ○○ ●●◎

         ㄴ.七言 律詩의 보기

平起式 :
 

起聯             ◐○ ◐● ●○◎
(운목이측성일 때)
    ◐○ ◐● ○○●
◐● ○○ ●●◎

 

함聯             ◐● ◐○ ○●●
                   ◐○ ◐● ●○◎

 

頸聯             ◐○ ◐● ○○●
                   ◐● ○○ ●●◎
(함련과 경련은 對句이어야 함)

 

結聯             ◐● ◐○ ○●●
◐○ ◐● ●○◎

仄起式 :
 

起聯             ◐● ○○ ●●◎
(韻目이 仄聲일 때)
◐● ◐○ ○●●
◐○ ◐● ●○◎

 

함聯             ◐○ ◐● ○○●
                  ◐● ○○ ●●◎

 

頸聯             ◐● ◐○ ○●●
                   ◐○ ◐● ●○◎
(함련과 경련은 對句이어야 함)

 

結聯             ◐○ ◐● ○○●
◐● ○○ ●●◎

        *지금까지 보여준 형식은 韻目이 平聲인 경우만 보인 것임. 만일 韻目 
        이 측성일 경우는 운목의 안짝이 평성이어야 하고 운목 앞의 한 글자 위가 평성이어야 함.
   E.평측에서 피하는 것
       a. 下三連不許 : 시의 끝부분 3자가 연하여 平聲이든지 仄聲이면 안됨.
        보기1. 고시중 삼연평인 경우
                      報得三春暉 ●● ○○○
        보기2. 고시중 삼연측인 경우
                      舟楫恐失墜 ○● ●●●
        보기3.칠언율시중 삼연측인 경우
                      朝罷須裁五色詔.○● ○○ ●●●
        보기4.칠언 고시중 삼연평인 경우
                      棗花未落桐陰長.●○ ●● ○○○
   F.孤平不許 :칠언시의 4번째 자가 平聲이고 그 앞뒤의 자가 仄聲인 경우 또는 오언시에 2번째 글자가 平聲이고 그 앞 뒤 자가 仄聲인 경우 허리가 짤록한 벌과 같다하여 蜂腰라고 하며 이를 피함.
        보기1. 오언 고시중 李白詩에
                     蜀僧 抱綠綺. ●○ ●●●
        보기2. 칠언 고시의 경우
                    霖雨未晴水滿堤.○● ●○ ●●○
   G.同字重出을 피함
         보기1. 淸江 一曲 抱村流
                長夏 江村 事事幽 
      a.'村' 자가 위와 같이 줄을 바꾸어 쓸 경우는 피함.
      b.'事事'와 같이 한 줄에 같은 자를 겹쳐 쓰거나 ,
          '月白雪白天地白'과 같이 한 줄에 같은 자를 여러 개 쓰는 경우는 허용됨.

.四聲表 또는 韻字表
 

 

平水韻106韻表

 

<一>平聲

----------------

1. 上平聲

一東

東同銅桐筒童僮瞳中衷忠虫終戎崇嵩弓躬宮融雄熊穹窮馮風楓丰充隆空公功工攻蒙籠聾瓏洪紅鴻虹叢翁聰通蓬烘潼朧礱峒螽夢訌凍忡恫總侗窿龐盅芎倥艨絨蔥匆驄

 

二冬

冬農宗鐘龍舂松沖容蓉庸封胸雍濃重從逢縫蹤茸峰鋒烽蛩慵恭供淙儂松凶墉鏞佣溶邛共憧喁邕壅縱龔樅膿淞匈洶禺蚣榕彤

 

三江

江扛窗邦缸降雙龐逄腔撞幢樁淙豇

 

四支

支枝移為垂吹陂碑奇宜儀皮儿离施知馳池規危夷師姿遲眉悲之芝時詩棋旗辭詞期祠基疑絲司葵醫帷思滋持隨痴維卮麋螭麾墀彌慈遺肌脂雌披嬉尸狸炊茲差疲茨卑虧蕤陲騎曦歧岐誰斯私窺熙欺疵貲笞羈彝頤資糜饑衰錐姨楣夔涯伊蓍追緇箕椎羆篪萎匙脾坻嶷治驪尸綦怡尼漪累犧飴而鴟推縻璃祁綏逵羲羸肢騏訾獅奇嗤咨墮其睢漓蠡噫馗輜胝鰭蛇陴淇淄麗篩廝氏痍貔比僖貽祺嘻鸝瓷琦嵋怩熹孜台蚩罹魑丕琪耆衰惟劑提禧居梔戲畸椅磁痿离佳雖仔寅委崎隋逶倭黎犁酈

 

五微

微薇暉徽揮韋圍幃違霏菲妃緋飛非扉肥腓威畿机几譏磯稀希衣依沂巍歸誹痱欷葳頎圻

 

六魚

魚漁初書舒居裾車渠余予譽輿胥狙鋤疏蔬梳徐豬閭廬驢諸除儲如墟与疽苴于茹蛆且沮祛蜍櫚淤好雎紓躇趄滁屠据匹咀衙涂慮<

 

七虞

虞愚隅芻無蕪巫于盂衢儒濡襦須株誅蛛殊瑜諛愉腴區驅軀朱珠趨扶符鳧雛敷夫膚紆輸樞廚駒模謨蒲胡湖瑚乎壺狐弧孤辜姑觚菰徒途涂荼圖屠奴呼吾梧租盧鱸蘇酥烏枯都舖禺誣竽吁瞿劬需逾覦揄萸臾渝嶇鏤婁夫孚桴俘迂姝拘糊鴣沽呱蛄駑逋艫壚徂孥瀘櫨嚅蚨諏扶母毋芙喁顱轤句邾洙麩机膜瓠惡芋嘔騶枸侏齬葫懦帑拊

 

八齊

齊蠐臍黎犁梨黧妻萋凄堤低氐詆題提荑締折篦雞稽兮奚蹊倪霓西栖犀嘶撕梯鼙批擠迷泥溪圭閨睽奎攜畦驪鸝儿

 

九佳

佳街鞋牌柴釵差涯階偕諧骸排乖淮豺儕埋霾齋媧蝸娃哇皆喈揩蛙楷槐俳

 

十灰

灰恢魁隈回徊枚梅媒煤瑰雷催摧堆陪杯醅嵬推開哀埃台苔該才材財裁來萊栽哉災猜胎孩虺崔裴培坏垓陔徠皚傀崍詼煨桅唉頦能茴偎隗咳

 

十一真

真因茵辛新薪晨辰臣人仁神親申伸紳身賓濱鄰鱗麟珍塵陳春津秦頻苹顰銀垠筠巾民緡貧淳醇純唇倫綸輪淪旬巡馴鈞均臻榛姻寅彬鶉皴遵循振甄岷諄椿詢恂峋莘堙屯呻粼磷轔瀕閩豳逡填狺泯洵溱夤荀竣娠紉鄞掄畛嶙斌氤

 

十二文

文聞紋云氛分紛芬焚墳群裙君軍勤斤筋勳薰曛熏葷耘芸汾氳員欣芹殷昕賁鄖雯蘄

 

十三元

元原源園猿轅坦煩繁蕃樊翻萱喧冤言軒藩魂渾孫門尊存蹲敦墩暾屯豚村盆奔論坤昏婚閽痕根恩沅媛援爰幡番反塤鴛宛掀昆琨鯤捫蓀跟垠掄蘊犍袁怨蜿溷昆炖飩臀噴純

 

十四寒

寒韓翰丹殫單安難餐灘壇檀彈殘干肝竿乾闌欄瀾蘭看刊丸桓紈端湍酸團摶攢官觀冠鸞鑾欒巒歡寬盤蟠漫汗鄲歎攤奸剜棺鑽瘢謾瞞潘胖弁攔完莞拌撣萑倌繁曼饅鰻讕洹灤

 

十五刪

刪潸關彎灣還環鵪鬟寰班斑頒般蠻顏菅攀頑山鰥艱閒嫻慳孱潺殷扳訕患

 

-------------------------------------------------------

2. 下平聲

一先

先前千阡箋天堅肩賢弦煙燕蓮怜田填鈿年顛牽妍研眠淵涓蠲編玄縣泉遷仙鮮錢煎然延筵禪纏連聯漣篇偏便全宣鐫穿川鳶鉛捐旋娟船涎鞭專圓員乾虔愆騫權拳椽傳焉躚濺舷咽零駢闐鵑翩扁平沿詮痊悛荃遄卷攣戔佃滇嬋顓犍搴嫣癬澶單竣鄢扇鍵蜷棉

 

二蕭

蕭簫挑貂刁凋雕迢條跳苕調梟澆聊遼寥撩僚寮堯宵消霄綃銷超朝潮囂樵譙驕嬌焦蕉椒饒燒遙姚搖謠瑤韶昭招飆標杓鑣瓢苗描貓要腰邀喬橋僑妖夭漂飄翹祧佻徼僥哨嬈陶橇劭瀟驍獠料硝灶鷂釗蟯嶠轎蕎嘹逍燎憔剽

 

三肴

肴交郊茅嘲鈔包膠爻苞梢蛟庖匏坳敲胞鮫崤鐃炮哮捎茭淆泡跑咬啁教咆鞘剿刨佼抓姣

四豪

豪毫操髦刀萄猱桃糟漕旄袍撓蒿濤皋號陶敖遭篙羔高嘈搔毛艘滔騷韜繅膏牢醪逃槽勞洮叨綢饕驁熬臊澇淘尻挑囂撈薅咎謠

 

五歌

歌多羅河戈阿和波科柯陀娥蛾鵝蘿荷過磨螺禾哥娑駝佗沱峨那苛訶珂軻莎蓑梭婆摩魔訛坡頗俄哦呵皤渦窩茄迦伽磋跎番蹉搓馱獻蝌籮鍋倭羅嵯鑼

 

六麻

麻花霞家茶華沙車牙蛇瓜斜邪芽嘉瑕紗鴉遮叉葩奢楂琶衙涯夸巴加耶嗟遐笳差蟆蛙蝦拿葭茄撾呀枷啞媧爬杷蝸爺芭鯊珈驊娃哇洼丫夸裟瘕些椏杈痂哆爹椰笆樺划迦揶吾佘

 

七陽

陽楊揚香光昌堂章張王房芳長塘妝常涼霜藏場央泱鴦秧嬙床方漿觴梁娘庄倉皇裝殤襄驤相湘箱緗創忘芒望嘗償檣槍坊囊郎唐狂強腸康岡蒼匡荒遑行妨棠翔良航倡倀羌慶姜僵韁疆糧穰將牆桑剛祥詳洋徉佯粱量羊傷湯魴樟彰漳璋猖商防筐煌隍凰蝗惶璜廊浪襠滄綱亢吭潢鋼喪盲簧忙茫傍汪臧琅當庠裳昂障糖瘍鏘杭邙贓滂禳攘瓤搶螳踉眶煬閶彭蔣亡殃薔鑲孀搪彷胱磅膀螃

 

八庚

庚更羹盲橫觥彭棚亨英瑛烹平評京惊荊明盟鳴榮瑩兵卿生甥笙牲檠擎鯨迎行衡耕萌氓宏閎莖鶯櫻泓橙箏爭清情晴精睛菁旌晶盈瀛嬴營嬰纓貞成盛城誠呈程聲征正輕名令并傾縈瓊賡撐瞠槍傖崢猩珩蘅鏗嶸丁嚶鸚錚砰繃轟訇瞪偵頃榜抨趟坪請

 

九青

青經涇形刑邢型陘亭庭廷霆蜓停丁宁釘仃馨星腥醒惺娉靈欞齡鈴苓伶零玲翎瓴囹聆听廳汀冥溟螟銘瓶屏萍熒螢滎扃町瞑暝

 

十蒸

蒸承丞懲陵凌綾冰膺鷹應蠅繩澠乘升興繒憑仍兢矜征凝稱登燈僧增曾憎層能棱朋鵬弘肱騰滕藤恒馮瞢扔謄

 

十一尤

尤郵憂流留榴騮劉由油游猷悠攸牛修羞秋周州洲舟酬仇柔儔疇籌稠邱抽湫遒收鳩不愁休囚求裘球浮謀牟眸矛侯猴喉謳漚鷗甌樓婁陬頭投鉤溝幽彪疣綢瀏瘤猶啾酋售蹂揉搜叟鄒貅泅球逑俅蜉桴罘歐摟摳髏螻兜句妯惆嘔繆繇僂簍馗區

 

十二侵

侵尋潯林霖臨針箴斟沈深淫心琴禽擒欽衾吟今襟金音陰岑簪琳琛椹諶忱壬任黔歆禁喑森參淋郴妊湛

 

十三覃

覃潭譚參驂南男諳庵含涵函嵐蚕探貪耽龕堪戡談甘三酣籃柑慚藍郯婪庵頷襤澹

 

十四鹽

鹽檐廉帘嫌嚴占髯謙奩纖簽瞻蟾炎添兼縑尖潛閻鐮粘淹箝甜恬拈暹詹漸殲黔沾苫占崦閹砭

 

十五咸

咸緘讒銜岩帆衫杉監凡饞芟喃嵌摻攙嚴

 

=============================

<二> 仄聲

 

-----------------------

1. 上聲

一董

董動孔總籠汞桶空攏洞懂侗

 

二腫

腫踵寵隴壟擁壅冗茸重冢奉捧勇涌踊俑蛹恐拱鞏竦悚聳溶

 

三講 講港棒蚌項

 

四紙

紙只咫是枳砥抵氏靡彼毀委詭傀髓妓綺此褫徙髀爾邇弭彌婢侈弛豕紫捶揣企旨指視美訾否兕几姊匕比妣軌水唯止市喜已紀跪技迤鄙晷宄子梓矢雉死履壘誄揆癸趾芷以已似姒巳祀史使駛耳里理李俚鯉起杞士仕俟始峙痔齒矣擬恥滓璽跬圮痞址悝娌秭倚被你仔

 

五尾

尾鬼葦卉虺几偉韙煒斐誹菲豈匪蜚

 

六語

語圉圄御呂侶旅膂抒宁杼与予渚煮汝茹暑鼠黍杵處貯褚女許拒距炬所楚礎阻俎沮舉莒序緒嶼墅著巨詎咀紓去

 

七雨

雨羽禹宇舞父府鼓虎古股賈土吐圃譜庾樹煦琥怙嶁簍鹵努肚滬枸輔組乳弩補魯櫓睹豎腐數簿姥普拊侮五斧聚午伍縷部柱矩武脯苦取撫浦主杜祖堵愈祜扈雇虜甫腑俯估詁牯瞽酤怒滸詡栩拄剖鵡溥賭傴僂莽滏

 

八薺

薺禮体米醴陛洗邸底詆抵坻弟悌遞涕濟澧禰

 

九蟹

蟹解駭買洒楷鍇擺拐矮伙

 

十賄

賄悔改采彩海在宰醢載鎧愷待怠殆倍猥蕾詒蓓鼐頦浼匯璀亥乃

 

十一軫

軫敏允引尹盡忍准隼筍盾閔憫泯菌蚓診畛腎牝賑窘蜃隕殞蠢緊縝純吮朕稹嶙

 

十二吻

吻粉蘊憤隱謹近惲忿墳刎殷

 

十三阮

阮遠本苑返反阪損飯偃堰穩蹇犍婉蜿宛閫鯀捆很懇墾圈盾綣混沌娩棍

 

十四旱

旱暖管滿短館盥緩碗款懶卵散伴誕浣瓚斷侃算但坦袒悍懣纂趲

 

十五潸

潸眼版限撰棧綰赧羼柬揀莞板

 

十六銑

銑善遣淺典轉衍犬選冕輦免展辯篆勉翦卷顯踐餞眄喘軟蹇演峴棧扁闡孌跣腆鮮戩吮辮件璉蠕單殄靦蜆緬沔鍵搴冼燹癬狷錢趁匾宴

 

十七小

小表鳥了曉少繞嬈紹秒沼眇矯蓼皎杳窈裊窕挑掉渺緲藐淼嬌標悄繚僚昭夭燎趙兆

 

十八巧

巧飽卯狡爪鮑撓攪絞拗姣炒

 

十九皓

皓寶藻早棗老好道稻造腦惱島倒禱抱討考燥嫂槁潦保葆堡褓草昊浩顥鎬皂襖繅蚤澡灝媼杲縞澇

 

二十哿

哿火舸柁沱我娜荷可坷軻左果裹鎖瑣墮惰妥坐裸跛簸頗叵禍卵娑爹揣隋

 

二十一馬

馬下者野雅瓦寡社寫瀉夏冶也把賈假舍赭廈惹若踝姐哆啞且瘕洒

 

二十二養

養痒鞅怏泱像象橡仰朗獎漿敞氅枉沆蕩惘放仿兩儻杖響掌党想爽廣享丈仗幌晃莽襁紡蔣攘盎髒蒼長上网蕩壤賞往罔蟒魍搶慌厂慷向

 

二十三梗

梗影景井領境警請屏餅永騁逞穎穎頃整靜省幸頸郢猛炳杏丙打哽秉耿憬冷靖睛

 

二十四迥

迥炯茗挺艇町醒溟酊剄等鼎頂脛肯拯酩

 

二十五有

有酒首手口母后柳友婦斗狗久負厚走守綬右否受牖偶耦阜九后咎吼帚垢畝舅藕朽臼肘韭

剖誘牡缶酉扣歐黝蹂取鈕莠丑苟糗某玖拇紂糾枸忸瀏赳蚪培擻趣陡壽毆

 

二十六寢

寢飲錦品枕審甚衽飪稔稟沈凜荏恁嬸

 

二十七感

感覽欖膽澹啖坎慘敢頷撼毯喊橄嵌

 

二十八琰

琰焰斂儉險檢臉染掩點貶冉陝諂奄漸玷忝閃歉廣儼

 

二十九檻

檻范減艦犯湛斬黯摻闞喊濫歉

 

-------------------------------------

2. 去聲

 

一送

送夢鳳洞眾弄貢凍痛棟仲中諷慟空控贛礱哄衷

 

二宋

宋重用頌誦統縱訟綜俸共供從縫雍封恐

 

三絳

絳降巷撞虹洚淙

 

四置

置事地意志治思吏賜字義利器位戲至次累偽寺瑞智記异致肆翠騎使試類棄餌媚鼻易轡墜醉議翅避粹侍誼帥廁寄睡忌萃穗臂嗣吹遂恣四驥季刺駟識痣志寐魅邃燧隧謚植織飼食積被芰懿悸覬冀匱饋簣比庇畀痹毖泌鷙贄摯漬遲祟豉珥示伺嗜自詈痢莉譬肄惴劓啻企膩施遺柴出萎司諉陂二近始術瑟德

 

五未

未味气貴費沸尉畏慰蔚魏胃渭謂諱卉毅既衣愾誹痱蜚翡

 

六御

御處去慮譽署据馭曙助絮著豫翥恕与遽疏庶詛預茹語踞狙沮除如女詎歟楚

 

七遇

遇路賂露鷺樹度渡賦布固素具數怒務霧鶩騖附兔故顧雇句墓暮慕募注駐祚裕誤悟寤住戍庫護訴蠹妒懼趣娶鑄傅付諭嫗捕哺忤措錯醋赴惡互孺怖煦寓酤瓠輸吐屢塑捂瞿驅訃屬作酗雨獲鍍圃駙足播苦舖奼

 

八霽

霽制計勢世麗衛濟第藝惠慧幣桂滯際厲涕契斃帝蔽敝裔袂系祭隸閉逝綴替細例誓蕙偈詣礪勵噬繼諦系劑曳睇憩彗逮芮掣薊妻擠弟題鱖蹶齊棣彘离荔泥蛻贅唳泄娣薜囈濞捩羿謎締切醫

 

九泰

泰會帶外蓋大瀨賴蔡害最貝靄沛艾兌奈繪檜膾會太汰癩糲蛻酹狽

 

十卦

卦挂懈隘賣畫派債怪坏誡戒界介芥械拜快邁話敗稗噫疥瀣湃聵憊殺喝解祭蒯喟唄寨

 

十一隊

隊塞愛輩佩代退載碎背穢菜對廢誨晦昧戴貸配妹潰黛賚吠逮岱肺耒慨塊賽刈耐悖淬敦鎧焙在再孛柿睞裁采回粹栽北劾悔

 

十二震

震信印進潤陣鎮填刃順慎鬢晉駿閏峻釁振舜吝燼訊胤殯迅瞬諄饉藺徇賑覲擯僅認襯瑾趁韌汛磷躪浚縉娠引診蜃親

 

十三問

問聞運暈韻訓糞奮忿郡分紊汶慍靳近斤鄆員拚隱

 

十四愿

愿論怨恨万飯獻健寸困頓建憲勸蔓券鈍悶遜嫩販溷遠曼噴艮敦郾褪堰圈

 

十五翰

翰岸漢難斷亂歎干觀散奈旦算玩爛貫半案按炭汗贊漫冠灌竄幔燦璨換煥喚悍彈憚段看判叛腕渙絆惋鑽縵鍛瀚胖讕蒜泮謾攤侃館灘盥

 

十六諫

諫雁患澗閒宦晏慢盼豢棧慣串莧綻幻訕綰謾汕疝瓣鏟柵扮

 

十七霰

霰殿面縣變箭戰扇煽膳傳見硯選院練燕宴賤電荐絹甸便眷線倦羡堰奠遍戀眩釧倩卞汴弁拚咽片禪譴諺顫擅援媛瑗佃鈿淀狷煎懸袖穿茜濺揀纏牽先炫善繾遣研衍輾轉餞

 

十八嘯

嘯笑照廟竅妙詔召邵要曜耀調釣吊叫燎嶠少眺誚料肖尿剽掉鷂糶轎燒療漂醮驃繞嬈搖哨約嘹裱

 

十九效

效教貌校孝鬧淖豹爆罩拗窖酵稍樂較鈔敲覺

 

二十號

號帽報導盜操噪灶奧告誥暴好到蹈勞傲躁澇漕造冒悼倒驁縞懊澳膏犒郜瀑旄靠糙

 

二十一個

個賀佐作邏坷軻大餓奈那些過和挫課唾簸磨座坐破臥貨左惰

 

二十二駕

駕夜下謝榭罷夏暇霸灞嫁赦借藉炙蔗假化舍价射罵稼架詐亞罅跨麝怕訝詫迓胯柘卸瀉靶乍樺杷

 

二十三漾

漾上望相將帳浪唱讓曠壯放向仗暢量葬匠障謗尚漲餉樣藏舫訪養醬嶂抗當釀亢況髒瘴王諒亮妄喪悵兩壙宕忘傍碭恙吭煬張行廣湯炕長創誑掠妨旺蕩防怏償蕩盎仰擋儻

 

二十四敬

敬命正令政性鏡盛行圣詠姓慶映病柄鄭勁競淨竟孟聘諍泳請倩硬檠晟更橫榜迎娉輕評證偵并盟

 

二十五徑

徑定听磬應乘媵贈佞稱罄鄧脛瑩證孕興經醒廷錠庭釘暝剩憑凝橙凳蹬

 

二十六宥

宥候就授售壽秀繡宿奏富獸斗漏陋守狩晝寇茂懋舊胃宙袖岫柚覆救臭幼佑右侑囿豆竇逗溜瘤留构遘媾購透瘦漱鏤鷲走副詬究湊謬繆疚灸畜柩驟首皺縐戊句鼬蹂漚又逅伏收猶油后厚扣吼讀

 

二十七沁

沁飲禁任蔭讖浸鴆枕衽賃臨滲妊吟深甚沈

 

二十八勘

勘暗濫擔憾纜瞰三暫參澹淡憨淦

 

二十九艷

艷劍念驗贍店占斂厭墊欠僭砭饜殮苫鹽沾兼念俺潛忝

 

三十陷

陷鑒監汛梵帆賺蘸讒劍欠淹站

 

-----------------------------

3. 入聲

 

一屋

屋木竹目服福祿熟谷肉咒鹿腹菊陸軸逐牧伏宿讀犢瀆牘櫝黷轂粥肅育六縮哭幅斛戮仆畜蓄叔淑菽獨卡馥沐速祝麓鏃蹙筑穆睦啄覆鶩禿扑鬻輻瀑竺簇暴掬濮郁矗塾朴蹴煜謖碌毓舳柚蝠轆夙蝮匐觫囿苜茯髑副孰谷

 

二沃

沃俗玉足曲粟燭屬辱獄綠毒局欲束鵠蜀促触續督贖浴酷矚躅褥旭欲淥逯告仆

 

三覺

覺角桷較岳樂捉朔數卓汲琢趵爆駁邈雹璞朴确濁擢鐲濯幄喔藥握搦學

 

四質

質日筆出室實疾術一乙壹吉秩密率律逸佚失漆栗畢恤蜜橘溢瑟膝匹黜弼七叱卒虱悉謐軼詰戌佶櫛昵窒必侄蛭泌秫蟀嫉怵帥聿郅桎茁汨尼蒺

 

五物 物佛拂屈郁乞掘訖吃紱弗詘崛勿熨厥迄不屹芴倔尉蔚

 

六月

月骨發闕越謁沒伐罰卒竭窟笏鉞歇突忽勃蹶筏厥蕨掘閥訥歿悖兀碣猝樾羯汨咄渤凸滑孛紇核餑閼堀曰訐

 

七曷

曷達末闊活缽奪褐割沫拔葛撥豁括聒抹秣遏撻薩掇喝跋獺撮剌潑斡捋襪适咄妲

 

八黠

黠札拔猾八察殺軋刖戛秸嘎瞎刮刷滑

 

九屑

屑節雪列烈結穴血舌別裂熱決鐵滅折拙切悅轍訣泄咽噎杰徹別哲設劣碣掣譎竊綴抉挈捩楔蹩褻蔑捏竭契癤涅頡擷撤跌蔑浙澈蛭啜輟迭吶侄冽掇批橇

 

十藥

藥薄惡略作樂落閣鶴爵若約雀幕洛壑索郭博錯躍若縛酌托削鐸灼鑿卻絡鵲度諾橐漠鑰著虐掠獲泊搏勺酪謔廓綽霍爍莫鑠繳諤鄂亳恪箔攫涸瘧郝駱膜粕拓蠖鱷格昨柝摸貉愕柞寞膊魄烙焯厝噩澤矍各獵昔芍踱迮

 

十一陌

陌石客白澤伯跡宅席策碧籍格役帛戟璧驛麥額柏魄積脈夕液冊尺隙逆畫百辟赤易革脊獲翮屐适劇磧隔益柵窄核擲責惜僻癖辟掖腋釋舶拍擇摘射斥弈奕迫疫譯昔瘠赫炙謫虢腊碩螫藉翟亦鬲骼鯽借嘖蜴幗席貊汐摭咋嚇剌百莫蟈繹霸霹

 

十二錫

錫壁櫪擊績笛敵滴鏑檄激寂翟逖糴析晰溺覓摘狄荻戚滌的吃霹瀝惕踢剔礫櫟适嫡鬩覡淅晰吊霓倜

 

十三職

職國德食蝕色力翼墨极息直得北黑側飾賊刻則塞式軾域殖植敕飭棘惑默織匿億憶特勒劾仄稷識逼克蜮即拭弋陟測冒抑惻肋亟殛忒嶷熄穡嗇匐鯽或愎翌

 

十四緝

緝輯立集邑急入泣濕習給十拾什襲及級澀粒揖汁蟄笠執隰汲吸熠岌歙熠挹

 

十五合

合塔答納榻雜腊蜡匝闔蛤衲沓鴿踏颯拉盍搭溘嗑

 

十六葉

葉帖貼牒接獵妾蝶篋捷頰楫攝躡諜協俠莢睫懾蹀挾喋燮褶靨燁摺輒捻婕聶霎

 

十七洽

洽狹峽法甲業鄴匣壓鴨乏怯劫脅插押狎掐夾恰眨呷喋札鉀

 

*同字 通韻 及 異韻 皆考字典 分柬 要望

---------------------------------------------------------------

.近體詩 창작의 실제        - 中國 漢詩中에서-

A.五言 絶句 詩
   <1>.送別      作者   王維

 

山中 相送罷    ○○ ○●●
日暮 掩柴扉    ●● ●○◎
春草 明年綠    ○● ○○●
王孫 歸不歸    ○○ ○●◎

ㄱ.

全詩 合律. 五言 絶句.

ㄴ.

押韻 : 上平 微韻. 韻脚 : 扉, 歸

ㄷ.

왕유 : (701-761) 唐 開元年間 사람. 안록산의 난리가 난 뒤 은거생활. 15세 시를 짓기 시작.'洛陽女兒行' 및 '九月九日憶山東 兄弟' 등의 시는 16세 및 17세시 작이라고 함.

 

ㄹ.

해설 : 산중에 있는 나는 그대를 보내고, 집으로 돌아와 사립문을 닫으니 날은 이미 저물었다. 봄풀이 내년 이맘 때 다시 푸르거든, 모르겠네. 王孫같이 귀하신 당신은 돌아올 것인지?

 

.    <2>.雜詩.    작자  왕유
            君自 故鄕來   ○● ●○○
            應知 故鄕事   ○○ ●○⊙
            來日 綺窓前   ○● ●○○
            寒梅 着花未   ○○ ●○⊙
       ㄱ. 오언 절구. 1 3 兩句는 합률. 2, 4 양구는 모두 拗絶로 平仄이바뀌어 孤平이 되었음.
       ㄴ. 押韻 :  韻의 事자와 未韻의 未자를 通押.
       ㄷ. 同字 重出 : 故鄕. 來.
       ㄹ.解說 : 자네가 고향에서 왔으니 틀림없이 고향일을 알 것일세. 자네 오던 날 창문 앞에 寒梅가 피었든가?
   <3>.登 雀樓     작자 王之渙
            白日 依山盡   ●● ○○●
            黃河 入海流   ○○ ●●◎
            欲窮 千里目   ●○ ○●●
            更上 一層樓   ●● ●○◎     
       ㄱ. 오언 절구. 전편 합률.
       ㄴ. 압운 : 下平 尤韻. 韻脚 : 流. 樓.
       ㄷ. 해설 : 태양은 산을 넘어가 날은 저물려 하고, 황하는 바다를 향하여 달려간다. 당신이 있는 천리 먼 곳을 다 바라보려고, 한층 위에 있는 누각을 다시 올라간다. 
       ㄹ.王之渙 : (688-742) 당나라 晉陽 사람.
   <4>夜宿山寺       작자  李白
           危樓 高百尺   手可 摘星辰
           不感 高聲語   恐  天上人
      ㄱ.형식 : 五言 絶句. 平起式 .전편 합률, 高자 중출.
      ㄴ.압운 : 上平聲 眞韻. 韻脚 : 辰, 人 
      ㄷ.작자 : 자는 太白. 唐나라  西 사람. 詩仙이라 일컬어짐.        
      ㄹ.해설 :위태롭게 높이 솟은 누각이 백척이나 되니, 손으로 별이라도 만질 듯하구나. 느낀대로 소리높여 말하지 못하는 것은, 하늘에 있는 사람을 놀라게 할까 두려워서일세.

B.五言 律詩
   <1>.新年作      작자 : 劉長卿
         鄕心 新歲切   天畔 獨 然 ○○ ○●●  ○● ●○◎
         老至 居人下   春歸 在客先 ●● ○○●  ○○ ●●◎
         嶺猿 同旦暮   江柳 共風煙 ○○ ○●●  ○● ●○◎
         已似 長沙傅   從今 又幾年 ●● ○○●  ○○ ●●◎
     ㄱ.이시는 모범적인 운율임.  은 通高低.
     ㄴ. 압운 : 下平 先韻. 韻脚 : 然.先.煙,年
     ㄷ. 劉長卿 :당나라 開元 年間 사람. 隨州刺史 역임.
     ㄹ.해설 : 새해 들자 고향생각 더욱 절실하여 하늘가를 바라보며 홀로 눈물 흘리네. 나이는 늙었으나 남의 밑에 있는 처지이고, 봄이 돌아왔지만 나그네 생활로 남아 있어야 하네. 저 산 위에 있는 원숭이와 아침저녁으로 벗하고, 강가의 버드나무와 함께 봄바람을 맞이한다. 나는 이미 옛날 한나라의 長沙王 賈太傅처럼 오랜 세월 지방의 작은 벼슬로 지나는 나그네의 신세인걸, 지금부터 몇 년 뒤에나 고향에 돌아갈 것인가? 
     ㅁ. 聯과 頸聯의 對句도 잘 되어 있음.
   <2>旅夜書懷    作者  杜甫
        細草 微風岸   危檣 獨夜舟
        星垂 平野闊   月湧 大江流 < 聯 對句>
        名豈 文章著   官因 老病休 <頸聯 對句>
        瓢瓢 何所似   天地 一沙鷗
     ㄱ.형식 : 仄起式 오언 율시. 평측이 모범적으로 맞음. 
     ㄴ.압운 : 下平聲 尤韻. 舟,流,休,鷗
     ㄷ.杜甫 : 자는 子美. 당나라 天寶 말년의 시인. 檢校工部員外郞의 직책을 가졌음. 詩聖이라고 일컬음. 54세 때 지은 시. 직책에서 물러난 뒤에 가족을 데리고 成都草堂으로 갈 때 지음.
     ㄹ.해설 : 강 언덕에는 미풍에 따라 가는 풀이 휩쓸리는데, 텅 빈 밤하늘을 바라보며 홀로 강물 따라 배를 저어간다. 별이 쏟아지는 평야는 넓기도 하고, 달이 용솟음 치듯 하는 큰 강물은 도도히 흐른다. 문장이 뛰어나다 고 이름까지 드러날 것인가? 벼슬은 늙어가는 병으로 물러났는 걸. 외롭고 쓸쓸함이 꼭 무엇과 같을까? 마치 저 강가 모래 위에 앉은 한 마리 갈매기 같구려.
   <3>山居秋暝       작자   王維
        空山 新雨後   天氣 晩來秋
        明月 松間照   淸泉 石上流
        竹暄 歸浣女   蓮動 下魚舟
        隨意 春芳歇   王孫 自可留
     ㄱ.형식 : 오언 율시. 평기식. 전시 합률.
     ㄴ.압운 : 하평성 尤韻. 韻脚 :秋,流,舟,留 
     ㄷ.해설 :텅 비었던 산 비온 뒤에 드디어 가을이 왔네. 밝은 달은 소나무사이에 스며들고, 맑은 샘물은 돌틈에서 흘러나온다. 대나무가 버스럭 거리니 빨래하는 여자가 돌아가고, 연잎이 움직이더니 고깃배가 지나간다. 봄 뜻 따라 노닐던 사람, 봄 향기는 끝났지만, 아무리 지위 높은 그대이지만 이 가을의 풍경에도 머무를 만하여라.

C.七言 絶句
   <1>桃花谿    작자  張旭
        隱隱 飛橋 隔野煙  石磯 西畔 問漁船
        ●● ○○ ●●◎  ●○ ○● ●○◎
        桃花 盡日 隨流水  洞在 淸谿 何處邊
        ○○ ●● ○○●  ●● ○○ ○●◎
     ㄱ.형식 : 仄起式 合律
     ㄴ.압운 : 上平聲 眞韻. 韻脚 煙, 船, 邊
     ㄷ.작자 : 자는 伯高.당나라 시대 蘇州人. 초서로 유명.
     ㄹ.해설 : 나는 듯한 시내 다리가 아지랑이 속에 은은히 가렸는데, 바윗돌 서쪽 언덕에 서서 고깃배를 보고 묻노라. 저 복숭아꽃이 온종일 물위에 떠서 내려오는데, 그 복숭아꽃 마을이 도대체 이 시내의 어디쯤 있답디까? 
   <2>.春怨     작자 : 劉方平
         紗窓 日落 漸黃昏   金屋 無人 見淚痕
         寂寞 空庭 春欲晩   梨花 滿地 不開門
     ㄱ.형식 : 平起式 합률.
     ㄴ.압운 : 上平聲 元韻. 韻脚 : 昏,痕,門
     ㄷ. 작자 : 당나라 河南 사람. <唐才子傳>에 劉先生으로 일컬었음.
     ㄹ.해설 : 서쪽에 지는 해가 비단을 입힌 창문에 비치니 날이 저물어 감을 알겠는데, 이 화려한 집안에 임이 없으니 눈물만 볼을 적신다. 쓸쓸한 빈 뜰에는 봄도 늦어, 배 꽃이 땅에 가득 떨어졌는데도 문 한번 열어 보지 않는구나.
     ㅁ.시의 배경 : 金屋은 임금이 거처하는 궁궐을 표현하는 말로, 白樂天의<長恨歌>에도 나온다. 이것으로 보아 이글의 주인공은 궁전의 妃嬪을 지적하는 듯하다.
   <3>早發白帝城      작자   李白
        早辭 白帝 彩雲間   千里 江陵 一日還
        兩岸 猿聲 啼不住   輕舟 已過 萬重山
     ㄱ.형식 : 平起式 전시 합률
     ㄴ.압운 : 상평성 刪韻. 韻脚 間,還,山
     ㄷ.해설 : 아침에 채색 구름으로 둘러싸인 높은 백제성에서 출발하여 천리먼길 강릉까지를 단 하루만에 돌아갔네. 양쪽 강 언덕에는 원숭이들이 나와의 이별을 슬퍼하듯이 울어대는데, 내가 탄 조그마한 배는 이미 만 겹으로 둘러싸인 산을 벗어나 버렸네.
     ㄹ.작품 배경 : 이백이 유배되어 夜郞이라는 곳으로 가는 도중에 백제성에 이러러 赦免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급히 강릉으로 돌아가면서 지은 시.
   <4> 登冠嶽山  2000.4.22.(日曜日)     작자 : 웹지기 拙作
         冠嶽 靈峯 秀衆山   群紅 嫩綠 繡巖間
         ○● ○○ ●●◎   ○○ ●● ●○◎
         時時 好鳥 啼相喚   緩步 尋眞 却忘還
         ○○ ●● ○○●   ●● ○○ ●●◎
     ㄱ.形式 : 仄起式 七言絶句. 全體 合律
     ㄴ.韻目 : 上平聲 刪韻. 韻脚 山,間,還
     ㄷ.해설 :관악산 신령스러운 봉우리, 많은 산들 중에 빼어났는데, 지려는 꽃들과 피어나는 잎들은 바위들 사이에서 수를 놓은 듯하네. 때때로 아름다운 새들은 지저귀며 서로 짝을 부르는데, 나는 천천히 걸으며 참된 경치를 찾느라고 집에 돌아 오는 것을 잊어 버렸네.

E.七言 律詩
   <1>,登高     作者 : 杜甫
         風急 天高 猿嘯哀  渚淸 沙白 鳥飛廻
         無邊 落木 蕭蕭下  不盡 長江 滾滾來
         萬里 悲秋 常作客  百年 多病 獨登臺
         艱難 苦恨 繁霜    倒 新停 濁酒杯
     ㄱ.形式 : 全詩 合律. 仄起式. 全體 對句
     ㄴ.押韻 : 上平聲 灰韻. 韻脚 哀,廻,來,臺,杯
     ㄷ.解說 : 바람은 거세 지고 하늘은 높아 가는 계절에 원숭이의 휘파람도 슬픔을 호소하는 듯한데, 모래가 흰 깨끗한 물가에는 새만 날아 돌아온다. 끝없이 떨어지는 나뭇잎들은 쓸쓸히 흩날리고, 한없이 흐르는 강물은 계속하여 달려오는구나. 고향과 멀리 떨어진 나그네 신세로 가을을 맞이하니 슬퍼지기 만 하고, 게다가 많은 병에 시달리는 이 몸은 홀로 樓臺에 올랐다. 오늘날 시국도 어려운데 귀밑머리가 요란스럽게 희어지는 것이 너무 한스럽고, 곤궁한 신세에다가 병든 몸에 탁주 한잔 손에 들고 마시지 못하네.
   <2>蜀相        작자 : 杜甫
        丞相 祠堂 何處尋   錦官 城外 柏森森
        映  碧草 自春色   隔葉 黃  空好音
        三顧 頻煩 天下計   兩朝 開濟 老臣心
       出師 未捷 身先死   長使 英雄 淚滿襟
     ㄱ. 형식 : 仄起式.  聯 孤平 拗救(出句.內句)의 5.6째字는 仄 平으로 平仄이 순서가 바뀌어 있어나 對句의 5째 자가 본래 仄聲이라야 하는데 平聲이되어 서로 보충해 주었음. 相자는 여기서 仄聲임.
     ㄴ.押韻 : 下平聲 侵韻. 尋,森,音,心,襟
     ㄷ.해설 : 승상인 제갈량의 사당은 어디 있는가 금관성 밖에 잣나무가 울창한 곳에 있지. 사당 앞 층계에 비쳐있는 푸른 풀은 봄빛을 띄었고, 나뭇잎에 가려 보이지는 않지만 경쾌히  들려오는 꾀꼬리 소리는 봄을 맞이한 기쁨을 노래하는구나. 3번씩이나 초가집을 찾아본 劉備의 심정은 천하를 위함 이었고, 先主와 後主 두 임금을 섬기며 천하를 보좌하여 나라를 일으키려고 한 것은 老臣인 제갈량의 마음이다. 적을 소멸하려고 나갔으나 이기지 못하고 오장원에서 먼저 죽게 되니, 영원히 영웅을 그리는 사람으로 하여금 눈물을 흘리게 한다.    
   <3>.登金陵鳳凰臺    作者   李白
         鳳凰 臺上 鳳凰遊  鳳去 臺空 江自流
         吳宮 花草 埋幽徑  晉代 衣冠 成古丘
         三山 半落 靑天外  二水 中分 白鷺洲
         總爲 浮雲 能蔽日  長安 不見 使人愁
     ㄱ.형식 :  聯 平仄이 起聯의 평측과 순서가 같은데 이것을 拗對 또는 拗이라고도 함. 平起式 同字 重疊.
     ㄴ.押韻 : 下平聲 尤韻. 韻脚 遊,流,丘,洲,愁
     ㄷ.작자 : 자는 太白. 唐나라  西 사람. 詩仙이라 일컬어짐.
     ㄹ.해설 :봉황대에는 일찍이 봉황이 와서 모였었는데, 이제 와서 보니 봉황은 가고 누각만 남았는데 그 밑에 강물만 흘러간다. 옛날 삼국시대의 吳나라 궁궐에 피었던 화초밭은 황폐하여 작은 길로 변했고, 역시 번화하였던 晉나라 衣冠과 문물들은 묵은 무덤 터로 변해버렸다. 南京 長江가의 三峯의 산은 하늘 높이 솟아 있어서 흐릿해 보이고, 長江이 흘러오다가 白鷺洲라는 섬을 만든 뒤에 그 섬을 둘러싸고 물줄기가 갈라져 있다. 저 하늘의 태양이 뜬구름에 자주 가리듯 간신들의 陰謀가 임금의 총명을 가릴까 두려운데, 임금 계신 長安이 안 보이니 내 마음 근심스러워진다.
     ㅁ.낱말 풀이 
        a.봉황대 : 금릉 곧 南京 봉황산에 옛터가 있음.
        b.浮雲蔽日: 浮雲은 간신을 폐일은 임금의 총명을 가림을 뜻함.
        c.장안 : 당나라 都城.
   <4>新年有感   웹지기拙作(1999.2.28. 觀水會)
        山溪 氷解 水聲佳  乃覺 東君 御市街
        北壁 煙塵 寒望眼  南江 雲霧 起愁懷
        恢恢 天網 誰能脫  屑屑 人心 自不偕
        交契 今年 從此始  以祈 斯會 與時諧
     ㄱ.형식: 平起式. 七言 律詩
     ㄴ.押韻:上平聲 佳韻. 韻脚:佳,街,懷,偕,諧
     ㄷ.作品 背景: 지난회 牛耳洞 韓美莊에서 詩會인 觀水會를 열 때 지은 것임.    
     ㄹ.解說 : 산속의 개울에 얼음이 녹으니 흐르는 물소리 아름다움을 느끼며, 마침내 봄을 맡은 귀신이 이 도시에도 내린 것을 깨닫겠구나. 북쪽 절벽 곧 北韓지방에는 연기와 티끌 곧 전쟁의 砲煙이 바라보는 눈을 시리게 하고, 남쪽 강물의 구름과 안개 곧 IMF의 國難이 근심스러운 懷抱를 일으킨다. 넓고넓은 하늘의 법칙을 누가 능히 벗어날 것인가, 갈래갈래 찢어진 사람의 마음도 합쳐지지 못하는 것을. 올해의 우리 모임은 이번이 처음인데, 우리의 이 모임, 오늘 날의 시대와 함께 올 한해, 화평하기 바란다.

 

 *우리나라 시작규칙詩作規則의 특징

  五言詩의 3째자와 七言詩의 5째자는 반드시 內外句의 反對가 되도록 하였으나 일본이나 중국시에는 孤平과 下三連(平仄)과 저촉이 되지 않으면 모두 不問에 붙였으므로 본인은 여기서 외국시의 추세에 맞게 시규를 바꾸었음. 그리고 평측 규칙도 거기에 맞게 바꾸었음.

 

  세계의 시규는 1,3.5 불문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