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 l l l l l l l l l l ㅎ]

{ ㄱ }

    가로쓰기-서제를 가로로 배열하여 쓰는 방법으로 글자의 윗 부분을 맞추어씀.

    가리개=곡병(曲屛)-두 쪽짜리의 병풍으로 물건을 가리건 구석 장식용 등의 실용적인 목적으로 쓰임.

    간가(間架)-점과 획의 간격을 조형적으로 알맞게 하는 것.

    간찰(簡札)-간지에 쓴 편지글.

    갈필(渴筆)-먹이 진하거나, 속도를 빨리 하여, 종이에 먹이 묻지 않는 흰 부분이 생기게 쓰는 필획.

    강약(强弱)-필획의 표현이 강하고 약한 정도.

    강호(强豪)-털의 성질이 강한 붓, 황모(黃毛), 낭호(狼豪), 서수(鼠鬚) 등으로 만들어진 것.

    개형(槪形)-글자의 외형(外形).

    결구(結構)-점, 획을 효과적으로 조화 있게 결합하여 문장을 구성하는 것.

    겸호(兼豪)-강모(强毛)를 호의 가운데에 넣고 두 종류 이상의 털을 섞어서 만든 것으로 초보자에게 적합함.

    경중(經重)-필획의 표현 느낌이 가볍고 무거운 정도.

    경필(硬筆)-모필(毛筆)에 맞서는 말로서, 현대의 필기 도구인 연필, 볼펜, 만년필 등이 이에 속함.

    고묵(古墨)-옛날에 만든 먹.

    골법(骨法)=골서(骨書)-붓 끝으로 점획의 뼈대만 나타나게 쓰는 방법.

    골서법(骨書法)-체본 위에 투명지를 놓고 문자를 골법(骨法)으로 쓰고, 그 다음 붓으로 그 골서(骨書)를 따라 연습하는 방법.

    곡직(曲直)-필획의 표현이 굽거나 곧은 정도.

    구궁법(九宮法)-투명 구궁지를 체본 위에 놓고 보면서 다른 구궁지에 도형을 그리듯이 연습하는 방법.

    구궁지(九宮紙)-모눈이 그어진 습자지. 필획의 위치, 간격, 장단 등을 이해하기 쉽게 1칸을 가로로 3, 세로로 3으로 나누어 선을 그어 놓은 종이.

    금석문(金石文)-청동기나 돌에 새겨진 문자.

    금석학(金石學)-돌이나 금속에 새겨진 문자를 연구하는 학문.

    기필(起筆)-점과 획의 시작으로 처음 종이에 붓을 대는 과정.

     

    { ㄴ }

    낙관(落款)-서화(書畵) 작품에 제작 연도, 아호, 성명 등의 순서로 쓰고 도장을 찍는 것.

    노봉(露鋒)-기필(起筆)에 있어서 봉(鋒)의 끝이 필획에 나타나는 것.(→장봉)

    농담(濃淡)-필획의 표현이 짙고 옅은 정도.

    농묵(濃墨)-진하게 갈려진 먹물.

    농서법(籠書法)-체본 위에 투명지를 놓고 문자의 윤곽을 그린 후 붓으로 그 윤곽을 채우듯이 연습하는 방법.


    { ㄷ }

    단구법(單鉤法)-엄지와 집게손가락으로 붓대가 지면과 수직이 되도록 잡고, 가운데손가락, 약손가락, 새끼손가락으로 안에서 받쳐 작은 글씨를 쓸 때의 붓 잡는 방법.

    단봉(短鋒)-붓의 털의 길이가 짧은 붓. 주로 회화용으로 쓰임.

    담묵(淡墨)-묽게 갈아진 먹물.

    대련(對聯)-세로가 긴 족자나 액자를 두 개로 하여 한 작품을 이루도록 한 것. 낙관은 좌측의 것에만 함.

    두인(頭印)-두인이라는 용어보다는 수인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게 바람직하다.두인의 머리두는 두령,두목등 안좋은 의미에 많이 사용하기 때문이다.←수인(首印)

     

    { ㅁ }

    마묵(磨墨)-먹을 가는 것.

    먹(墨)-나무나 기름을 불완전 연소시켜 만들어진 그을음에 아교와 향료를 섞어서 만든 서예 용재.

    먹색(墨色)-먹의 질과 농도, 운필 방법, 지질(紙質)에 따라 나타나는 먹의 색.

    먹즙-시판용 먹물로서 물을 섞어 사용. 부패를 막기 위해 방부제를 넣었으므로 붓의 털에는 좋지 않음.

    먹집게-먹이 닳아 손으로 잡고 갈기에 불편할 때 먹을 끼워 쓰는 도구.

    모사법(模寫法)-체본 위에 투명지를 놓고 위에서 투사하여 연습하는 방법.

    모필(毛筆)-동물의 털을 묶어 붓대에 끼워 쓰는 붓을 일컬음.

    묵상(墨床)-먹을 올려놓는 상.

    문방(文房)-옛날 문인(文人)들의 거실. 즉 서재(書齋)를 말함.

    문방사우(文房四友)=문방사보(文房四寶)-문방에 필요한 4가지 용구, 용재로서 종이, 붓, 먹, 벼루를 말함.


    { ㅂ }

    반절(半切)←전지(全紙)

    반흘림-정자와 흘림 글씨의 중간 정도의 한글 서체.

    발묵(潑墨)-서화에서 먹물이 번지는 정도.

    방필(方筆)-기필과 수필에서 보가 는 방형(方形)의 필획으로 장중한 느낌이들며 용비어천가 월인천강지곡 등의 한글 판본체에서 볼 수 있음.

    배세(背勢)-마주 보는 두 획을 안 쪽으로 휘게 쓰는 것으로 방필의 경우에 많이 나타나며, 구양순의 해서체에서 볼 수 있음.

    배임(背臨)-임서의 한 방법으로 체본을 보고 형임, 의임을 충분히 한 후에 체본을 보지 않고 연습하는 방법.

    배자(配字)-글자간의 사이를 아름답게 배치하는 것.

    백문(白文)-전각의 한 방법. 음각으로 새겨 도장의 문자가 희게 찍히는 것.

    법첩(法帖)-옛날의 훌륭한 글씨의 명적을 탁본하여 서예 학습을 위해 책으로 만든 것.

    벼루(硯)-먹을 가는 용구. 재료에 따라 옥연(玉硯), 목연(木硯), 도연(陶硯), 동연(銅硯), 칠연(漆硯), 와연(瓦硯), 석연(石硯) 등이 있음.

    병풍(屛風)-두 쪽 이상의 것을 접었다 폈다 할 수 있게 만들어 세워 두는 것으로 원래는 실내의 바람을 막는 가구의 한 종류.

    봉(鋒)-붓의 털의 끝 부분으로 붓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임.

    봉니(封泥)-종이가 발명되기 전의 전한(前漢)시대에 끈으로 엮어진 목편(木片)의 문서를 말아서 진흙으로 봉하고 도장으로 찍은 것.

    봉서(封書)-궁중 내에서 근친이나 근신(近臣) 간에 전해지는 사사로운 편지글.

    붓말이개-붓을 휴대 할 때 붓의 털을 보호하기 위해 만든 발.

    비문(碑文)-비석에 새겨진 문자.

    비수(肥瘦)-필획이 굵고 가는 정도.

     

    { ㅅ }

    사군자(四君子)-매(梅) 난(蘭) 국(菊) 죽(竹)을 말함.

    사절(四切)←전지(全紙)

    서각(書刻)-글씨를 물체에 새김.

    서법(書法)-집필, 용필, 운필, 장법(章法) 등 서예 표현에 필요한 방법이나 법칙.

    서사상궁-조선 중기 이후 한글의 사용이 활발해지면서 궁중에서 교서(敎書)나 편지 등을 쓰던 상궁.

    서식(書式)-글씨를 쓰는 목적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는 양식(樣式). 일상적인 것으로는 엽서, 일기, 노트 등이 있고, 예술적인 것에는 족자, 액자, 선면 등이 있음.

    서제(書題)-붓으로 글씨를 쓸 때 필요한 글귀. 옛날에는 스스로 지어 썼으나, 요즘은 명구(명구) 격언, 시, 시조, 고전 등에서 부분 또는 전체를 발췌하여 사용.

    서진(書鎭)=문진(文鎭)-글씨를 쓸 때 종이가 움직이지 않도록 누르는 도구.

    서체(書體)-문자의 서사(書寫) 표현으로 시대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는 형(形)과 양식(樣式). 즉, 전서, 예서, 행서, 초서, 해서 등을 말함.

    서풍(書風)-같은 서체라도 사람에 따라 문자의 표현이 다르게 나타나는 것, 즉 서가(書家)의 개성.

    선면(扇面)-부채 모양의 종이.

    세로쓰기-서제를 세로로 배열하여 쓰는 방법으로 글자의 오른쪽을 맞추어 씀.

    세자(細字)-매우 작게 쓰는 글자.

    송연묵(松煙墨)-소나무의 그을음에 아교와 향료를 섞어 만든 먹.

    수인(首印)-서화의 앞부분에 찍는 도장.

    수필(收筆)-점, 획의 끝마무리 과정.

    쌍구법(雙鉤法)-붓을 잡는 방법의 하나. 엄지와 집게손가락, 가운데손가락 끝을 모아 붓을 잡고, 약손가락으로 붓대를 밀어서 받치고 그 약손가락을 새끼손가락이 되받쳐 쓰는 방법. 큰 글씨를 쓰는데 적합함.

     

    { ㅇ }

    아호인(雅號印)-호를 새긴 도장. 주로 주문(朱文), 양각(陽刻)임.

    양각(陽刻)-글자를 볼록판으로 새기는 것.

    양호필(羊毫筆)-붓의 호를 양털로 만든 붓으로 성질이 부드러움.

    액자(額子)-틀에 끼워 표구하는 방법. 틀의 모양에 따라 횡액, 종액 등으로 나눌 수 있음.

    억양(抑揚)-한 글자를 쓸 때 좌우의 방향으로 자유롭게 운필하면서 필압의 변화를 주는 필획의 표현.

    여백(餘白)-종이에 먹으로 나타난 글씨나 그림의 부분이 아닌 나머지 공간.

    역입(逆入)-기필할 때에 붓을 거슬러 대는 방법.

    연당(硯堂)-벼루에서 먹을 가는 부분의 명칭.

    연적(硯滴)-먹을 갈 때 필요한 물을 담아 두는 용기.

    연지(硯池)-벼루에서 물이 고이는 부분.

    영인본(影印本)-원본을 사진이나 기타 과학적인 방법으로 복제한 인쇄물.

    영자팔법(永字八法)-영자를 통해 한자의 기본 점획을 익히도록 만들어 놓은 운필방법 여덟 가지.

    예둔(銳鈍)-필획의 표현이 예리하고 둔한 정도.

    오지법(五指法)-붓을 잡는 방법. 다섯 손가락을 모두 이용하여 붓대의 윗 부분을 잡고 쓰는 방법으로 큰 글씨에 적합함.

    완급·지속(緩急·遲速)-붓이 움직이는 속도가 완만하고 급하며, 느리고 빠른 정도.

    완법(腕法)-글씨를 쓰는 팔의 자세. 현완법(懸腕法), 제완법(提腕法), 침완법(枕腕法)이 있음.

    용필(用筆)-점과 획을 표현하는 데 붓의 사용 위치에 따른 기필(起筆), 행필(行筆), 수필(收筆)의 과정.

    운지법(運指法)-체본의 글자 위에 손가락으로 글씨를 쓰듯이 연습하는 방법.

    운필법(運筆法)-붓을 움직여 가는 것, 즉 용필(用筆)에 따른 붓의 운행의 변화에 의해 필획이 표현되는 방법.

    원필(圓筆)-기필과 수필의 형이 둥근 원형의 필획으로 우아 유창한 기분이 들며 한글 판본체인 훈민정음 원본에서 볼 수 있음.

    유연묵(油煙墨)-기름을 태워서 생기는 그을음에다 아교와 향료를 섞어 만든 먹.

    유호(柔豪)-붓의 털이 부드러운 것.

    육절(六切)←전지(全紙)

    육필(肉筆)-손으로 직접 쓴 글씨.

    윤갈(潤渴)-먹의 농담, 속도에 의해 나타나는 필획이 윤택하거나 마른 느낌.

    음각(陰刻)-글자를 오목판으로 새기는 것.

    의임(意臨)-시각적인 자형(字形)보다 내면적인 정신을 좇아 임서하는 방법.

    인고(印稿)-도장을 새길 때 인면(印面)에 써넣을 글자를 구성한 원고.

    인구(印矩)-서화에 낙관을 할 때 도장을 정확하게 찍게 위해 사용하는 도구.

    인보(印譜)-도장을 찍어서 모아 엮은 책.

    인재(印材)-도장의 재료로서 옥, 금, 동, 나무, 돌 등이 있음.

    임서(臨書)-옛날의 훌륭한 법첩을 체본으로 하여 그대로 본 떠 써서 배우는 방법.

     

    { ㅈ }

    자간(字間)-글자와 글자 사이의 간격.

    자기비정(自己批正)-자신의 작품을 스스로 학습 목표에 비추어 비평(批評) 정정(訂正)하는 것.

    자형(字形)-글자의 형. 점획의 굵기, 장단, 위치, 방향, 간격, 접필의 방법이나 위치 등에 의해 결정됨.

    장단(長短)-문자의 점획의 길이가 길고 짧은 정도.

    장법(章法)-글자를 배자하는 방법.

    장봉(長鋒)-붓 털의 길이가 긴 붓.

    장봉(藏鋒)-점획을 쓸 때 붓의 끝이 필획에 나타나지 않는 것(→노봉露鋒)

    장액필(章腋筆)-노루털로 만든 붓.

    전각(篆刻)-서화에 사용되는 도장에 문자를 써서 새기는 일이나 그 도장.

    전절(轉折)-획과 획의 방향을 바꾸는 것. 방향을 바꿀 때 모가 나지 않게 하는 것을 전(轉), 모가 나게 하는 것을 절(折)이라고 함.

    전지(全紙)-화선지 한장 크기의 단위. 세로로 1/2자른 것을 [반절], 전지의 1/4 1/6 1/8의 크기를 [사절], [육절], [팔절]이라고 함.

    절임(節臨)-비문이나 법첩의 부분을 택하여 임서하는 방법.

    접필(接筆)-글씨를 쓸 때 점과 획이 서로 겹쳐지는 것.

    정간지(井間紙)- 정서(淨書) 할 때 글자의 줄이나 간격을 맞추기 쉽게 줄이나 칸을 그어 깔고 쓰는 종이.

    정서(淨書)-체본을 보고 충분히 연습한 후 화선지에 낙관까지 양식에 맞게 깨끗이 쓰는 것.

    제완법(提腕法)-팔의 자세 중 하나. 왼손은 종이를 누르고 오른 팔꿈치를 책상 모서리에 가볍게 대고 쓰는 방법으로 중간 정도 크기의 글씨에 적합함.

    제자(題字)-文集, 시집 등과 같은 표제(表題)의 문자나 그 쓰는 방법. 형식이나 지면에 알맞게 써야 함.

    종액(縱額)-세로로 긴 액자.

    종이 받침-글씨를 쓸 때 화선지 밑에 먹이 묻어 나지 않게 까는 것으로 담요나 융을 주로 사용.

    종획(縱劃)-세로로 긋는 필획.

    주묵(朱墨)-붉은 색의 먹.

    주문(朱文)-양각으로 새겨 도장의 문자가 붉게 찍히는 것.

    중봉(中鋒)-행필에서 붓의 끝이 필획의 한가운데를 지나는 것.중봉을 이루기 위해 지켜야할 사항

    직필(直筆)-붓대를 지면에 수직으로 세워 쓰는 것.

    진흘림-한글 서체의 한 종류로서 흘림의 정도가 가장 심하여 글자와 글자까지도 서로 연결해 쓸 수 있는 방법.

    집필법(執筆法)-손으로 붓을 잡는 방법. 쌍구법, 단구법, 오지법이 있음.

     

    { ㅊ }

    첨삭(添削)-교사가 학생의 작품을 목표에 따라 고치거나 보완해 주는 것으로 주로 주묵(朱墨)을 사용해서 함.

    체본-서예 학습에서 임서를 할 때 본보기가 되는 글씨본.

    측봉(側鋒)=편봉(偏鋒)-붓의 끝이 어느 한 쪽으로 치우쳐 행필하는 것(→중봉)

    침완법(枕腕法)-팔의 자세로 왼손을 오른손의 베개처럼 받치고 쓰는 방법. 작은 글씨를 쓰는 데 적합.



    { ㅌ }

    탁본(拓本)=탑본(榻本)-돌, 금속, 나무 등에 새겨진 문자나 문양 등을 직접 종이에 베끼어 내는 것.

     

    { ㅍ }

    파세(波勢)=파책-예서의 횡획의 수필에서 붓을 누르면서 조금씩 내리다가 오른쪽 위로 튕기면서 붓을 떼는 방법. 예서의 특징임.

    판본체(版本體)-훈민정음, 용비어천가, 월인천강지곡 등의 모양을 본든 글씨체로 목판에 새겨진 문자라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

    팔절(八切)←전지(全紙)

    표구(表具)-서, 화 작품을 액자나 족자 등으로 감상할 수 있게 모양을 갖추어 아름답게 꾸미는 일.

    필맥(筆脈)-필획의 뼈대.

    필방(筆房)-서예에 필요한 여러가지 용구를 파는 곳.

    필법(筆法)-운필과 용필을 통틀어 일컫는 말.

    필사(筆寫)-문자를 직접 써서 베끼는 것.

    필산(筆山)-쓰던 붓을 얹어 놓는 용구.

    필세(筆勢)-운필의 세기.

    필세(筆洗)-붓을 빠는 그릇.

    필속(筆速)-필획을 긋는 속도.

    필순(筆順)-필획을 긋는 순서.

    필압(筆壓)-붓의 압력, 즉 누르는 힘.

    필의(筆意)-운필에서 점, 획의 상호 간에 보이지 않는 연결성.

    필적(筆跡)-붓으로 쓰여진 문자나 그 문자가 실려 있는 책이나 문서.

    필획(筆劃)-붓으로 그은 선.

     

    { ㅎ }

    항간(行間)-여러 줄의 글씨를 쓸 때 줄과 줄 사이의 간격.

    행필(行筆)-송필(送筆)-점과 획이 기필에서 시작되어 나아가는 과정.

    향세(向勢)-마주 보는 두 획을 서로 바깥쪽으로 부푼 듯이 휘게 쓰는 것으로 원필의 경우에 나타나며, 안진경의 해서체에서 많이 볼 수 있음.

    현완법(懸腕法)-팔의 자세로 왼손으로 종이를 가볍게 누르고 오른쪽 팔꿈치를 지면과 나란하게 들고 쓰는 방법으로 큰 글씨나, 중간 정도 이상의 글씨에 적합함.

    현판(懸板)-횡액의 형식을 말하기도 하고 서각(書刻)된 것을 일컫기도 함.

    형임(形臨)-자형(字形)에 치중하여 사실적으로 임서하는 방법.

    호(豪)-붓의 털.

    혼서체(混書體)-판본체에서 궁체로 변해가는 과정에서의 한글 서체의 한 종류.

    화선지(畵仙紙)-書, 畵 전문 용지로서 보통 전지 한장의 크기가 가로 70㎝,세로 130㎝ 정도임.

    황모필(黃毛筆)-족제비 털로 만든 붓.

    횡액(橫額)-가로가 긴 형의 액자.

    횡획(橫획)-가로로 긋는 필획.

    흘림-정자의 점과 획을 서로 연결하여 쓰는 한글 서체의 한 종류.


* 참고문헌 : [전남대학교 묵향회 동아리] *


** Contact cmh@choseo.pe.kr for more information. **